유미코아, 핀란드에서 코발트 제련소와 양극재 전구체 사업을 인수

Regional website Korea

유미코아, 사업 인수를 통해 통합 배터리 소재 제조능력 확대

오늘 유미코아는 프리포트 코발트사의 핀란드 코콜라 코발트 제련소 및 양극재 전구체 사업을 인수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하였음을 발표하였다. 유미코아는 이를 위해 DFCF(cash free/debt free) 평가 방식 기준으로 기업의 가치를 산정하고, 대가로 총 1억 5,000만 달러에 3월 말 기준 폐쇄시 인수해야 할 운전자본의 가치인 약 4,000만 달러를 더하여 지불할 계획이다. 규제 승인을 포함한 계약 청산 조건이 적용된 이 거래는 2019년 말까지 모두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며, 유미코아의 기존 신용 공여(credit facility)를 통해 관련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다. 이 인수사업은 합병 절차가 완료되고 공급망 시너지 효과로 인한 순 운전자본이 크게 감소된 이후인 2020년 부터 순이익이 증가하고, 2021년부터 그 가치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공장 부지에 위치한 코발트 미세분말, 화학물질, 촉매, 세라믹 및 염료사업은 인수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이 사업은 계속 프리포트 코발트가 운용 예정이다.

코콜라 제련소와 양극재 전구체 생산시설의 인수는 유미코아의 배터리 소재의 가치 사슬을 확장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이다. 유럽 내에서 R&D, 제련, 전구체 생산, 양극재 생산,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확립함으로서,  유미코아는 완전히 통합된, 지속가능한 지역 배터리 공급망을 통해, 유럽 내 배터리셀과 자동차 산업 분야의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고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이 유럽의 배터리 소재 공급망을 통해, 유미코아는 유럽 내에서 경쟁력 있고 지속 가능한 배터리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유럽연합(EU)의 계획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신 기술의 코콜라 제련소는 유럽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코발트 제련소이다. 이 제련소의 제련기술과 전구체 기술은 이미 배터리 소재 업계에서 널리 인정받은 유미코아와 250여명의 직원들의 전문성과 경험을 더 강화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코콜라 제련소는 2020년 하반기부터 폴란드 니사(Nysa)에 양극재 생산을 위해 필요한 전구체를 공급할 예정이다.

코콜라 제련소는 유미코아의 지속 가능한 코발트 전구체 개발 체제를 완전하게 준수하여 이행하는 업계 최고의 대규모 코발트 채굴기업과의 코발트 원료 독점 및 장기 계약을 통해 원료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이 계약은 불법적인 노동착취나 아동 노동에 의해 채굴된 코발트가 자사 제품에 포함되지 않음을 고객에게 인증함으로써 제품과 서비스를 차별화 하려는 유미코아의 전략과도 부합한다.

유미코아의 CEO인 마크 그린버그는 "이 인수는 유럽 내 배터리 소재 고객들의 빠른 성장을 지원하고, 지역 내 생산된 원산지가 분명하고 인증된 고품질 소재를 제공하고자자 하는 우리의 노력을 뒷받침 한다. 나는 유미코아가 유럽과 그 외의 지역에서 더욱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을 도입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 고 밝혔다.

유미코아 소개

유미코아는 세계적인 소재 기술 및 재활용 기업이다, 특히 소재 과학, 화학, 금속 공학 분야의 전문지식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사업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회사의 사업은 촉매부분, 에너지 및 표면 기술 부문, 재활용 부문이라는 세가지 비즈니스 그룹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각의 비즈니스 그룹은 시장에 초점을 맞춘 비즈니스 유닛으로 나뉘고, 이 유닛은 새로운 기술 개발을 선도하며, 우리의 삶에 필요한 소재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유미코아는 친환경 차량 소재와 재활용 분야에서 대부분의 수익을 창출하며, 이 분야의 연구개발에 가장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미코아의 가장 중요한 목표인 지속가능한 가치의 창출은 "소재를 통한 더 나은 삶의 실현"이라는 기업의 미션에 부합하는 방법으로 재료를 개발하고, 생산하고 재활용 하겠다는 원대한 목표를 기반으로 한다.

전 세계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미코아의 산업, 영업, 연구개발 조직 및 시설은 세계 전역에 위치한다. 유미코아 그룹은 2018년 기준 33억 유로의 수익 (금속분야 제외)을 창출하였으며, (137억 유로의 매출), 현재 10,4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